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To All the boys I loved before 2018 US
드라마, 로맨스 / 미국 / 99분 / 개봉 2018. 08. 17
제작: All The Boys Productions / Awesomeness Films / Jenny Han (총괄프로듀서)
배급: Netflix
감독: 수잔 존슨
각본: 소피아 알바레즈 Sofia Alvarez (각본) 제니 한 Jenny Han (원작자)
배우: 라나 콘도르(라라진), 노아 센티네오(피터), 이스라엘 브로우사드(조쉬), 존 코베트(아빠)
2018-09-25 넷플릭스

유투브 광고에서 자주 보게 되는 바람에 선택한 영화.
예고편에서 여주인공의 발성이나 발음이 너무 좋았고, 자 세상으로 나간 그녀의 편지가 과연 어떤 결과를 불러일으킬까 하는 궁금증과 챙피한 저 상황을 어떻게 넘어갈것인가 하는 호기심.

로맨스 소설로 연애를 배우는 짝사랑 전문 라라진은 그동안 사랑에 빠졌던 대상에게 연애편지만 써두고 가끔 그 편지를 꺼내서 그때의 기분을 상상하는 낙으로 지내는 살짝 소심한 16살 고등학생이다. 잘 하지도 못하는 운전으로 통학을 해야 하는데 옆좌석에 앉은 동생은 불안하기만 하다. 남자친구가 생기면 언니가 운전하지 않아도 된다고 불평을 하던 동생. 내 목숨을 지켜야 돼, 는 마음이 더 컷을지도. 언니의 비밀 연애편지를 모두 보내버리고 만다. 과연 그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까.

하이틴문고에서 빠져나온것만 같은 스토리가 예전 어린 시절의 풋풋한 감성을 불러 일으키고,
둘의 관계를 보기만 해도 흐뭇한 미소가 지어지는건 어쩔 수가 없다.
첫사랑의 풋풋한 설레임은 나이와는 무관한 감정인거 같다. 어쩜 이렇게 두근두근 집중해서 시청하게 하는지.
너무 러블리한 영화다. 연애세포가 말라버려 당장 심장세동기(CPR)가 필요한 사람들은 이 영화를 보라 (이 문장은 이 영화에 대한 댓글중에 최고의 문구로 유명하다)

+) 원작자 제니한은 화이트워싱이 되지 않고 원작대로 아시아계 배우가 주연배우를 하기를 희망하여 모든 제작사에서 거부했다고 한다.

+) 한국계 소설가 제니한이 발표한 동명의 원작으로 만들어진 영화라서 한국적 요소가 조금 나오기는 한다. 한두장면정도.


2018/09/26 08:28 2018/09/26 08:28

(#Hashtag) 같은글

생각과 경험의 차이

2018/09/09 07:37

문풍지도 떨던 삭풍이 아랫목까지 한기를 몰고 오던 겨울밤이면
아버지는 보채는 나 때문에 가게까지 꼭 다녀오셔야 했다.
빨갛게 터져가는 홍시를 사오시던 아버지.
한밤 추위보다 아버지는 자신의 호주머니가 더 외롭고 추웠을 것이다.
겨울이 깊을수록 아버지의 외상장부도 점점 두꺼워졌으리.
공책 낱장을 뜯어 만든 봉투에서 홍시 몇 알 꺼내주시던
아버지 손은 얼음장보다 차가웠다.
"먹고 자나 안 먹고 자나 아침에 자고 일어나면 똑같은디."
늘 하시는 그 말씀이 언제 들어도 재밌었다.
먹고 자나 안 먹고 자나 아침에 자고 나면 배는 똑같이 고프긴 고플 것이었다.

- 박경주, 수필 '여우와 포도밭' 중에서


밤중에 "홍시"를 먹어보았기에
"먹고 싶은 것을 참아낸 아침이 참지 못했던 아침보다
훨씬 아름다웠으리라"는 것을 깨닫는 것이지요.
생각과 경험은 이렇게 다릅니다.

- 사색의 향기, 2018-09-04 

2018/09/09 07:37 2018/09/09 07:37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할 수 있다

2018/09/09 07:35

할 수 없어도 할 수 있다고 말하지 않으면 찬스는 없다.
우선 '할 수 있다'라고 말하자.

- 나카타니 아키히로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할 수 있다고 말하는 순간,
할 수 있을 것 같은 용기와 자신감이 생길 수 있습니다.
할 수 없다는 생각과 할 수 있다는 생각의 차이는 커서
마음가짐에 따라 일이 성사되느냐 실패하느냐 갈리곤 합니다.
자신감, 긍정의 힘이 필요합니다.
 
- 사색의 향기, 2018-09-03

2018/09/09 07:35 2018/09/09 07:35

(#Hashtag) 같은글

몸소 발로 뛰어야만 오는 기회

2018/09/09 07:34

기회를 찾아야 기회를 만든다.

- 패티 헨슨


가만히 있는 내게 기회가 오지는 않습니다.
몸소 발로 뛰어야만 오는 기회입니다.
무턱대고 행동하기보다는
머리를 모으는,
지혜가 뒷받침되는 행동에서
기회는 조금 더 속도를 내 찾아올 겁니다.
일어나서 행동하십시오.
기회는 부지런한 이에게 쉽게 발각됩니다.

- 사색의 향기, 2018-08-27 

2018/09/09 07:34 2018/09/09 07:34

(#Hashtag) 같은글

TAG

어떤 방식으로 살든

2018/09/09 07:33

인생을 살아가는 데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아무것도 기적이 아닌 것처럼,
다른 하나는 모든 것이 기적인 것처럼 살아가는 것이다.

- 아인슈타인


아무것도 기적인 것이 없다는 생각으로 살아가는 방법은,
오로지 행동해 얻은 것만을 믿는 것.
내가 실천한 만큼 이루어진다는 공평을 믿는 방법일 테지요.
모든 것이 기적인 것처럼 살아간다는 방법은,
매사 감사하며 사는 방법일 것 같습니다.
타인의 도움 덕분이라고 믿는 방식,
어떤 힘이 작용한다는 믿음입니다.

어떤 방식으로 살든,
공통인 것은
최선의 행동과 결과로 사는 방법일 겁니다.
 
- 사색의 향기, 2018-08-13

2018/09/09 07:33 2018/09/09 07:33

(#Hashtag) 같은글

TAG

이루고 싶은 그림

2018/09/09 07:32

심리학에는 한 가지 법칙이 있다.
이루고 싶은 모습을 마음속에 그린 다음
충분한 시간동안 그 그림이 사라지지 않게 간직하면
반드시 그대로 실현된다는 것이다.

- 윌리엄 제임스


이루고 싶은 그림을 오래도록 간직한다는 것은
꿈이 있다는 것이고
그 꿈이 이루어지도록 노력을 기울인다는 뜻일 겁니다.
그래서 언젠가는 이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 열정이 잠시 들어왔다가 사라지지 않기를,
끈질기게 오래도록 남아있기를 바랍니다.

- 사색의 향기, 2018-07-23 

2018/09/09 07:32 2018/09/09 07:32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TAG

쥬만지: 새로운 세계 Jumanji: Welcome to the Jungle 2017 US
액션, 모험  / 미국 / 118분 / 개봉 2018.01.03
제작: Columbia Pictures
배급: 소니픽처스코리아
감독: 제이크 캐스단
배우: 드웨인 존슨(닥터 브레이브스톤/스펜서), 잭 블랙(셸리 오베론/베서니), 케빈 하트(무스 핀바/프리지), 카렌 길런(루비 라운드하우스/마사)
2018-08-29 올레티비

쥬만지 시리즈는 로빈 윌리엄스 때문에 꼭 한번 보고 싶었던 영화였는데 결국 그분이 나온건 한번도 못보고 새로운 모험만 보게 되었다.

꽤나 유쾌한 영화로 가족끼리 보는데 부담없다.
카렌 길런 몸매가 너무 좋아서 보는 재미도 있었고. 가오갤의 누이동생이라는걸 전혀 알아챌 수 없었다. 어디서 본 얼굴인데... 싶었으나. 저렇게 생겼구나.


2018/09/07 10:50 2018/09/07 10:50

(#Hashtag) 같은글

변산 Sunset in My Hometown 2017

2018/09/05 10:14

변산 Sunset in My Hometown 2017 KR
드라마 / 한국  / 123분 / 개봉 2018.07.04
제작: 변산문화산업전문유한회사
배급: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감독: 이준익
배우: 박정민(학수), 김고은(선미), 장항선(학수부), 정규수(선미부), 신현빈(미경), 고준(용대), 김준환(원준)
2018-08-25 올레티비

예고편을 10초정도 봐놓고서는 완전 오해해버렸다.
힙합영화일 것이라고. 단단히.

래퍼가 주인공인 영화일 뿐이었는데. 단지 드라마라고 생각하고 보았다면 다른 기대없이 집중하고 보았을 것인데 너무 오해가 컸던 나머지 래퍼 학수의 데뷔는 언제인가만 계속 고대하고 지켜보았다. 쓸데없이.

고향떠나 성공해 돌아오고 싶던 학수는 어머니의 장례도 지키지 않은 아버지의 급보에 고민하다 고향으로 돌아가게 된다. 가서 십수년만에 만난 아버지는 그렇게 위독해보이지도 않는다. 그렇다고 병원에 누워있는 아버지를 두고 갈 수도 없게 고향친구들과 어울리다 그를 짝사랑하던 선미와 그가 짝사랑하던 미경과 만나게 된다.

어머니의 산소 앞에서 보인 엷게 깔린 멋진 노을 장면은 두고두고 생각이 날것 같다.
노을.
내고향 변산에는 노을밖에는 자랑할게 없다. 이거였던가. 시 내용이. 영화를 관통하는 시. 완성된 시는 감독님이 발표하셔도 될 정도로 감수성이 충만하다.
작가를 꿈꾸던 소년이 랩퍼가 된건 나쁘지 않은, 아니 요즘 같은 세대엔 당연히 그럴 수도 있는 지점이라고 생각한다. 랩퍼 또한 시인이 아니던가. 힙찌질이들 말고.

드라마 장르라고 생각하고 흐름에 따라 간다면 꽤 괜찮은 영화다.


2018/09/05 10:14 2018/09/05 10:14

(#Hashtag) 같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