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ten on Tuesday 10.05 2004

사람들은 영화가 끝나고 자막이 올라가도 새로운 장면을 기대하는 것처럼
우리들의 사랑도 이미 끝났음을 알면서도 헤어짐을 미루려한다.

- 영화 지독한 사랑

2011/09/06 04:19 2011/09/06 04:19

(#Hashtag) 같은글

비오는 날의 오후

2004/07/04 00:06

태풍이 온다는데도 우산없이 밖을 나갔다.
갑자기 내리는 비에 예전같으면 서둘러서 우산을 사거나 그치기를 기다리거나 신문쪼가리를 구해서 쓰거나 했을텐데.
그러지 않는 내 자신이 너무 여유롭게 느껴져서 기분이 좋아졌다.

때론 산성비의 피해를 생각지 않고.
내리는 비를 하염없이 맞는다는게.
몹시 기분이 좋을때가 있다...

p.s 이런 날엔 공무도하가. 참 듣기 좋죠..
그 때. 님을 부르던 그 때. 분명 비가 왔을거같아요. 오늘같은 비가..

more..



"육감도 / 第1 일상" 분류의 다른 글

성명학2004/05/13
다가온다 다가온다2004/11/10
2005/01/17
물이 끓기 전의 냄비같은 날씨2011/07/17
허리에 꽃이 피다2004/06/20

2004/07/04 00:06 2004/07/04 00:06

(#Hashtag) 같은글

잊다 ⑧ ' 향기 '

2004/05/30 02: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도 그의 향수는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지 않는 향수였다.
불행히도 그러하기에 그 향기를 맡으면
심장이 툭 하고 떨어진다..

"타인의취향 / 작가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랭보에게 드리는 제사음식2014/08/09
사랑2014/07/13
돈이 요물이다2015/06/20
저물녘2018/05/23
먼 유년 속의 아이2013/09/14

2004/05/30 02:48 2004/05/30 02:48

(#Hashtag) 같은글

사랑이 또 온다고 말해줄까요?

2004/05/12 19:31

그래요. 사랑은 또 와요.
다시는 안 올 것 같지요?
그녀와의 사랑을 능가할 만큼, 예기치 않은 아픈 이별 후,
야물게도 닫혀 버린 당신 마음을, 또 설레게 하고, 안달하게 만드는 사람,
다시는 없을 것 같지요?
아니요.
절대로 그렇지 않아요.
사랑은 또 와요. 지금 저기 저만큼에서, 당신 마음에 이르기까지,
아무도 모르게, 당신의 사랑이 또 걸어오고 있답니다.
아직 너무 멀어서, 보이지 않아 믿을 수 없고, 그래서 불안할 뿐,
세월이 흐르면 그 사랑 분명히 만날 수 있어요.

알아요. 그 동안, 그러기까지는 아플 거예요. 한참 힘들 거예요.
떠나 버린, 놓아 버린 그녀가 자꾸만 그리워서,
비 내리면 비 내려서 보고 싶고, 술 마시면 술 마셔서 생각나고,
노래 들으면 또 노래 들어서 궁금하고, 한동안은 그런 추억과,
그녀에 대한 기억 때문에, 당신 참 방황하겠지요.

울리는 전화벨 소리조차도 그녀였으면 좋겠고,
그녀 일수도 있다는 착각으로 파르르 가슴이 떨리고,
실망하고, 다시 기대하고, 어떤 말을 할까. 때론 연습도 하겠지요.

그러다가 어느 날은,
참았던 자존심 박차고 연락도 하고 싶을 거예요.

세월은 그렇게 흐르죠. 하루가, 한 달이, 일년이, 어쩌면 10년이 걸릴지도 몰라요.

하지만 중요한 것은, 옛사랑의 그림자는 분명히 당신의 마음에서 희미해진답니다.
서서히, 당신이 느끼지도 못하는 사이에. 어쩌면 싸그리 지워질 수도 있지요.

n다시 오는 사랑, 지금 저 만치서 오고 있는 그녀가,
당신 마음을 한 순간에 사로잡게 된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 이예요.
가 버린 그녀 때문에 현실이 힘에겨워,
당신의 아름다운 미래가 믿겨지지 않아도, 당신의 사랑은 분명히 또 오고 있다는 것,
당신은 내 말을 믿어야 해요.

P.S 작자미상. 노트북 파일을 뒤지다 우연히 발견한 글이다...
어느 시인의 시인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잃어버린 사랑으로 앓고 있을 그대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이다.
지금은 죽도록 아프고, 다시는 사랑하지 못한다며 목놓아 울고 싶을테지만... 결국 사랑은 죽었다, 내 사랑은 돌연사 하였다, 그렇게 미친 듯 날뛰고 싶을 테지만... 지상의 사랑이 어디 한 번 뿐이랴. 당신은 또다른 사랑을 만날 것이다.
그러니.. 지나간 사랑으로 아파하지 말길.
당신 앞날에 분명.. 사랑은, 있, 다.
written by 오정은



사랑을 잃어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주변에 많아지고 있습니다...
힘을 주고 싶네요..


2004/05/12 19:31 2004/05/12 19:31

(#Hashtag) 같은글

누군가에게 무엇이 되어

2004/05/11 20:25

먼댓글 , 하늘처럼 | 콧대 세울 일이 아니다..

이제 내가 당신을 잃어 속임을 당한 느낌이냐고 누군가 묻는다면 그것은 우스운 일입니다.
왜냐면...
마치 동전을 소유하듯이 내가 당신을 소유하였을 때에만 나는 당신을 잃어버릴 수 있으니까요.
그러나 당신은 누구나 처럼 삶의 여정을 밟아 나가는 하나의 인격체..
비록 잠시나마 당신의 여정을 함께 나눌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내겐 행운입니다.
단 한 번도 당신을 만나지 못한 사람들이 무척이나 많은데 어떻게 내가 속임을 당한 느낌이겠습니까.

때때로 두 삶의 여정이 우연히 만나 서로 포개어져 하나인 듯이 보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런 모습으로 꽤 오랫동안 길을 가겠지요. 그러나 운명은 너무나 자주 그 둘을 갈라놓곤 합니다. 저마다 제 나름대로의 행선지에 다다르게 하려고...
나는 이 여행이 끝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다시 시작하기를 바라지도 않습니다.
삶이란 본디 그런 것...
더없이 아름다운 날들이 어쩌다 오기도 하지만, 아무리 아름다운 날이라 하여도 언젠가는 황혼 속에서 사라져가기 마련이니까요.

누군가 우리의 삶에서 떠나갈 때 우리가 느끼는 아픔은 우리에게 안겨준 기쁨에 비례합니다.
내 인생에서 잠시나마 당신은 내가 참으로 그 누군가에게 무엇이 된 듯한 느낌을 갖게 하였지요.
당신이 그립다고는 말하지 않으렵니다.
하지만 내가 당신의 이름을 부르면 당신은 언제나 내 곁에 있습니다.

예반 - 누군가에 무엇이 되어

예반님의 산문집 중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구절입니다.
이 문장을 하늘처럼님에게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기운내세요.
그리고 당신이 사랑했던 그 시간들을 후회하거나 슬퍼하지 마세요...

2004/05/11 20:25 2004/05/11 20:25

(#Hashtag) 같은글

너무 늦게 그에게 놀러갔다

2004/05/07 00:23

" 우리 집에 놀러 와.
목련 그늘이 좋아.
꽃 지기 전에 놀러 와 "


나지막한 목소리로 전화하던 그에게 나는 끝내 놀러 가지 못했다 .

해 저문 겨울날
너무 늦게 그에게 놀러 간다
" 나 왔어 "
문을 열고 들어서면 그는 못 들은 척 나오지 않고

" 이봐. 어서 나와.
목련이 피려면 아직 멀었잖아 "

짐짓 큰소리까지 치면서 문을 두드리면

조등 하나 꽃이 질 듯 꽃이 질 듯 흔들거리고,
그 그늘 아래서
너무 늦게 놀러 온 이들끼리 술잔을 기울이겠지
밤새 목련 지는 소리 듣고 있겠지

너무 늦게 그에게 놀러 간다
그가 너무 일찍 피워올린 목련 그늘 아래로
너무 늦게 그에게 놀러갔다.

- 나희덕

가끔, 아니 어쩌면 항상
우리는 너무 늦게 알아버리곤 한다

지난 그것이 사랑이었다고, 그리워 하고 있었다고. 사과해야 했었다고. 그를 만나러 나갔어야 했다고
그렇게 등을 보이는게 아니었다고 그러는게 아니었다고.

목련그늘이 좋아, 우리집에 놀러와... 라고 얘기하는 그의 집에
그가 죽은 후 조문을 가는 심정
그 심정을 생각해본다.

그토록 뒤늦은 후회가 우리 삶에는 없었으면
그대는 그러지 말았으면...

written by 오정은

한 걸음 뒤에



나는 때를 놓쳐 사랑을 잃은 경험이 두번이나 있다.
늘 한 걸음 뒤에 있는 그 사람을 보지 못하고
어느샌가 내 마음 깊숙히 들어와 있는 그 사람을 느꼈을 땐
이미 그 사람은 내게서 흠뻑 슬픔을 느낀 뒤였다.

언제나 문을 열어놓고 있을 것만 같던
그 사람이
더 이상 나를 반겨주지 못할 때.
그 상처는 쉽게 아물지 못한다.
사인미스는 포수와 투수 사이에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
우리는 늘 수많은 사인미스를 벌이며 지내고 있는 것이다..

2004/05/07 00:23 2004/05/07 00:23

(#Hashtag) 같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