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 Sunset in My Hometown 2017

2018/09/05 10:14

변산 Sunset in My Hometown 2017 KR
드라마 / 한국  / 123분 / 개봉 2018.07.04
제작: 변산문화산업전문유한회사
배급: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감독: 이준익
배우: 박정민(학수), 김고은(선미), 장항선(학수부), 정규수(선미부), 신현빈(미경), 고준(용대), 김준환(원준)
2018-08-25 올레티비

예고편을 10초정도 봐놓고서는 완전 오해해버렸다.
힙합영화일 것이라고. 단단히.

래퍼가 주인공인 영화일 뿐이었는데. 단지 드라마라고 생각하고 보았다면 다른 기대없이 집중하고 보았을 것인데 너무 오해가 컸던 나머지 래퍼 학수의 데뷔는 언제인가만 계속 고대하고 지켜보았다. 쓸데없이.

고향떠나 성공해 돌아오고 싶던 학수는 어머니의 장례도 지키지 않은 아버지의 급보에 고민하다 고향으로 돌아가게 된다. 가서 십수년만에 만난 아버지는 그렇게 위독해보이지도 않는다. 그렇다고 병원에 누워있는 아버지를 두고 갈 수도 없게 고향친구들과 어울리다 그를 짝사랑하던 선미와 그가 짝사랑하던 미경과 만나게 된다.

어머니의 산소 앞에서 보인 엷게 깔린 멋진 노을 장면은 두고두고 생각이 날것 같다.
노을.
내고향 변산에는 노을밖에는 자랑할게 없다. 이거였던가. 시 내용이. 영화를 관통하는 시. 완성된 시는 감독님이 발표하셔도 될 정도로 감수성이 충만하다.
작가를 꿈꾸던 소년이 랩퍼가 된건 나쁘지 않은, 아니 요즘 같은 세대엔 당연히 그럴 수도 있는 지점이라고 생각한다. 랩퍼 또한 시인이 아니던가. 힙찌질이들 말고.

드라마 장르라고 생각하고 흐름에 따라 간다면 꽤 괜찮은 영화다.


2018/09/05 10:14 2018/09/05 10:14

(#Hashtag) 같은글

신과함께-인과 연 Along with the Gods: The Last 49 Days 2017 KR
판타지, 드라마 / 한국 / 141분 / 개봉 2018.08.01
제작: 리얼라이즈픽쳐스 , (주)덱스터스튜디오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감독: 김용화
배우: 하정우(강림), 주지훈(해원맥), 김향기(덕춘), 마동석(성주신), 김동욱(수홍), 남일우(허춘삼)
2018-08-11 목동CGV 7관 H6

전편에 비해 코미디 요소가 더 많아졌다. 웃음 포인트가 더 많고, 감동은 전편보다는 덜하다.
쥬라기월드보다 더 멋진 공룡 CG 감탄하면서 보았네.
CG 기술은 전편보다 더 향상된거 같다.

차사 삼인방에 대한 과거를 그려내서 수홍에 대한 스토리는 그닥 없다.
마지막에 진기한 일이로세, 하는데 원작 본사람들이나 웃을 수 있는 포인트였다.

가볍게 보기 좋은 가족영화.


2018/08/14 12:57 2018/08/14 12:57

(#Hashtag) 같은글

챔피언 Champion 2018 KR

2018/07/06 15:57

챔피언 Champion 2018 KR
드라마, 가족 / 한국 / 108분 / 개봉 2018.05.01
제작: 코코너
배급: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감독: 김용완
배우: 마동석(마크), 권율(진기), 한예리(수진)
2018-06-04 올레티비

엔딩 크레딧을 보니 마동석이 주측으로 제작한 영화.
가슴 따뜻해지는 감동이 있는 드라마.
즐거운 마음으로 흐뭇한 미소로 볼 수 있는 영화.
아역으로 나오는 여자 아이가 너무 너무 귀엽다.





2018/07/06 15:57 2018/07/06 15:57

(#Hashtag) 같은글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君の膵臓をたべたい, Let Me Eat Your Pancreas 2017 JP
드라마, 로맨스 / 일본 / 115분 / 2017 .10.25 개봉
배급: (주)NEW
감독: 츠키카와 쇼
배우: 하마베 미나미(사쿠라), 키타무라 타쿠미(나), 키타가와 케이코
20180120 올레티비

처음에 만화책 제목을 보고서는 그랬다. '역시.. 일본애들은 변태가 많아'
엽기적이거나 요상한 내용일거라 생각했다.
제목으로 편견을 갖지 말고 봐달라는 리뷰를 보고 첫장을 넘기는 순간 만화책을 끝까지 볼 수밖에 없었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다, 이 제목 자체가 스포이며 눈물이 나올 정도로 슬프다.

시한부로 살아야 하는 여고생과 그런 그녀와 무심하게 친구로 지내는 남학생. 그 둘의 우정.
예기치 않은 죽음.
받아들이지 못한 죽음 앞에 용기를 내고 일어서는 남겨진자.

영화는 솔직히 만화책보다 전달력이 부족했으나 만화도 접하지 못한 사람이라면 충분히 만족하리라 본다.



2018/06/06 10:34 2018/06/06 10:34

(#Hashtag) 같은글

베이비 드라이버 Baby Driver 2017 US

2017/10/05 17:42

베이비 드라이버 Baby Driver 2017 US
액션, 범죄, 스릴러, 드라마 /  영국 , 미국/  113분  2017 .09.13 개봉
감독: 에드가 라이트/ 배우: 안셀 엘고트(베이비), 케빈 스페이시(박사), 릴리 제임스(데보라)
제작: 워킹 타이틀
20171005

초반 5분 라스트 5분 이영화는 대부분이 재밌었지만 특히나 저 시간대 이영화는 최고이다.
초반은 탄성을 짓게 만들고, 마지막은 감동을 준다.

워킹 타이틀표 영화는 늘 옳다.

*
보니앤 클라이드라고 하는 대사에 "어 정말 그렇네 ㅋㅋ" 하고 있었는데
"어?! 뭐야 정말 둘다 죽는거야??!!" 깜놀했었다 ㅋ

*
보니앤 클라이드는, 80년대 영화


2017/10/05 17:42 2017/10/05 17:42

(#Hashtag) 같은글

몽타주 montage 2013 KR

2013/05/17 19:19

공소시효란... 또한 범죄에 대한 정의란..

감독: 정근섭 각본: 정근섭 제공/배급: NEW 제작사: ㈜미인픽쳐스
배우: 엄정화 (엄마, 하경) 김상경(형사, 청호) 송영창(할아버지, 한철) 조희봉(강형사)
드라마 , 스릴러 / 한국 / 120분 / 15세 이상 / 개봉 2013.05.16
20130516 가산하이힐 롯데시네마 2관 F11

세계적으로 각 나라마다 형법제도 아래에는 공소시효라는 게 있다.
이것은 사건이 발생되고 일정시간이 지나고 난 뒤에는 증거에 대한 훼손 및 증인의 기억 훼손(망각 또는 조작)이 되기 때문에 그 사건을 시효에 의해 사법적인 판결을 포기한다는 의미이다.
우리나라는 살인죄마저도 공소시효를 두고 있다. 살인사건에 공소시효를 두는 나라는 비단 우리나라뿐만 그런 것은 아니나 우리가 가깝게 생각하는 미국은 이 살인죄에 대해서는 시효종료가 없다.
미국드라마(미드) 중에 콜드케이스라는 작품이 있다. 보통 장기미제살인사건을 콜드케이스라고 한다. 이 작품도 꽤 괜찮다. 올드팝이 울리는 마지막 엔딩이 참 멋스러운. 여튼 이렇게 장기미제사건을 종결시켜주는게 바로 정의, 아닐까.

영화 몽타주는 유괴사건에 대한 공소시효로 인해 정의를 찾지 못한 어머니와 그 사건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형사, 그리도 또 다른 유괴사건에 대한 이야기다.

각자의 입장에 대해 약간의 시간차를 둔 것을 눈치채든 못채든, 스토리텔링의 힘이 좋다.
범인 잡아야 하는데 누구지 누구야 누가 이렇게 하고 있는거야. 궁금하게 하는 힘.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도 좋은 편이고, 쓸데없는 스토리는 별로 없고.
두시간이라는 러닝타임이 눈 깜빡 할 새에 지나간다.
그리고 자리를 뜨는 나에게 공소시효에 대한, 정의에 대한 - 묵직한 사회부조리에 대한 불만을 품게 만든다.

위에 썼듯이..
형벌제도는 정의를 구현하기 위한 것이다. 범죄에 대한 책임을 그 범인에게 묻는것.
그런데 그것을 시효라는 말도 안되는 단서로 회피하게 해주다니 이 얼마나 부조리한가.
우리가 유영철을 잡지 못했다면, 그는 잡히지 않기 위해 15년만 숨죽이고 지내면 그가 저지를 것이 얼마나 극악무도하던 상관없이 형벌을 면하게 된다.
이것이 사회정의는 아니지 않는가.

어떤 범죄도 경중을 따지기는 힘들지만,
적어도 사람의 신체 또는 정신을 훼손시킨 범죄에 대해서는 그 시효를 두지 않는
지금 지구상에 그런 제도를 마련한 곳은 없지만, 우리 나라가 최초로 그런 제도를 마련해서
범죄에 대한 정의를 구현해주었으면 한다..



2013/05/17 19:19 2013/05/17 19:19

(#Hashtag) 같은글

매그놀리아 Magnolia 1999 US

2011/09/06 05:00

written on 2004.01.19

드라마 / 미국 / 188분/  2000 .04.15 개봉
감독 : 폴 토마스 앤더슨 / 출연배우 : 줄리안 무어 토마스 제인 탐 크루즈

한 호흡에 다 보기에는 감당하기가 힘들다.

자신과 어머니를 무참히 내쳤던 아버지가 어머니와 똑같은 암으로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아들. 역설적으로 그런 아버지를 또다시 만들어내려는 그는, 여성을 유혹하여 파멸시키는 방법을 강의하는 사람이다. 아마도 아버지에 의해 여성이 어떻게 하면 그렇게 되는지 똑똑히 지켜본 것이겠지...

미국은 유난히 돈받는 퀴즈프로가 많은데, 재밌는 퀴즈프로가 등장한다.
어린이 세명과 어른 세명이 겨루는 퀴즈프로. 그 프로는 무려 33년이나 장수한 프로그램이다. 어린이가 어른을 이기는 과정이 과연 어른이 즐겨볼 수 있는 프로가 될 수 있다니. 변태적인 카타르시스가 아닐까.

어른들의 돈욕심에 퀴즈프로에 내몰리는 아이들. 또한 같은 팀내에서 조차 다른 아이들에게 이용당하는 한 어린이. 그 아이가 크면 어떻게 될까. 비참한 어른이 되버린 30년전의 희생자가 등장한다. 사랑도 받지 못하고 부모에게 버림받고 여성에게 버림받고. 이제는 남성에게서조차 사랑을 받지 못하는...

범인을 잡는 일을 하는 경관은. 누군가를 용서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일까. 그럴 권리는 가지고 있겠지. 바보같은 도니가 도둑질을 하려고 하는 모습에 처량함을 느끼며 돌려보내는 그. 우연히 신고를 받고 찾아간 집에 꿈속에서도 그리던 여인이 있으니. 아 신이시여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이게 왠일. 총에 맞아 죽기 일보직전의 순간. 그는 어떤 생각을 하는 것일까.

필이 허슬러, 플레이보이 등의 잡지를 주문하는 걸 볼때 난. 어 이놈봐라. 옆에 버젓이 환자가 누워있는데. 왜 저러지. 주책맞은 생각을 하는 독존이... 아직 정신이 썩은것이지;;

하루의 이야기를 장대비가 퍼붓듯 그려내는 감독.
그 촉박함을 쫓아가기가 버겁다.

혼돈의 시대. 타락한 시대. 개구리가 의미하는 건. 신의 노함을 고하는 것인가...?

아... 어지럽다...

*
지금 다시 본다면.. 영화에 대한 감상도 꽤 다르게 진행될 것 같다.. DVD로 봤었는데.. 다시 기회를 만들어야겠다.



2011/09/06 05:00 2011/09/06 05:00

(#Hashtag) 같은글

맨발의 꿈 A Barefoot Dream 2010 KR

2011/09/05 01:53

드라마, 스포츠, 실화 / 한국 , 일본 / 121분/ 2010 .06.24 개봉
감독 : 김태균 / 출연배우 : 박희순, 고창석
관람일 2010.06.27 CGV상암

정말 오랫만에 만난 수작.
영화를 보고 난 뒤 가족들에게 티켓을 선물해준건 이 영화가 처음이다.
동티모르에서 아이들에게 축구를 가르치는 전 축구선수의 실화.


2011/09/05 01:53 2011/09/05 01:53

(#Hashtag) 같은글

당신이 그녀라면 In Her Shoes 2005 US

2011/08/24 10:34

코미디, 드라마, 가족 /  미국 / 130분 / 2006 .01.12 개봉
감독 : 커티스 핸슨 / 출연배우 : 카메론 디아즈, 토니 콜렛, 셜리 맥클레인
집 2009/02/27 22:37

가족성장드라마라고 봐도 될까.. 자매의 애증에 대한 영화?
in her shoes 란, in one's shoes 라는 의미로 그 사람의 입장이 되어보라는 의미이다.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보라는 의미. (예를 들어, What if you were in my shoes? 네가 내 입장이었다면 어떻게 했겠니?로 해석)
영화속에서 나오는 문학작품 2가지가 제일 인상에 남았다.

치매에 걸린 할아버지에게 난독증을 극복해가는 장면에서 나오는 책, 엘리자베스 비숍 (Elizabeth Bishop)의 "One Art"

more..

언니의 결혼식에서 들려주는 E.E.커밍스 E.E. Cummings 의 "I carry your heart with me"
이 장면에서 얼마나 울었던지..

more..



2011/08/24 10:34 2011/08/24 10:34

(#Hashtag) 같은글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미국 / 166분  /2009.02.12 개봉

감독 : 데이빗 핀처 / 출연배우 : 브래드 피트, 케이트 블란쳇, 줄리아 오몬드

관람일 2009/02/23 신촌 메가박스  



2011/08/24 10:33 2011/08/24 10:33

(#Hashtag) 같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