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춤하던 시민들의 반응을 놓치지 않고 함성을 지르며 달려들던 이뭐병,촛불문화제 2008/06/01 09:48

2008년 6월의 촛불집회. 시민들이 일제히 광화문 앞에 모여서 이명박에 대항해 집회를 열었던 그 때를 기억하시는지. 당시 참여했던 집회에 대해서 기록했던 글이었다.

그 중 일부가 검색으로 발견되어 남긴다.

... 괜찮았는데 갑자기 시민들이 뒷걸음질을 치기 시작했습니다. 전경들은 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갑자기 함성을 지르더니 시민을 향해 달려들기 시작했습니다. 저도 겁이 나서 뒤로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

뒤에서 귀신이 쫓아오듯 뒷머리가 쭈뼛쭈뼛 서던. 그 때.
민주사회에 살고 있다고 생각했던 나는 그 날의 공포를 잊지 못한다.

시민들을 향해 경찰에 소속된 전경들이 폭력을 휘둘렀다.
그 집회기간동안 생명을 잃거나 사고를 당한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이명박정부는 시민을 군화발로 짖밟는 전두환과 다를 바 없는 정권이다.
또한 그 시절의 언론과 마찬가지로 어떤 언론도 정당하게 보도하지 않았다.
이런 암흑기를 살고 있다. 답답하다.

당시 이런 문구가 시대상으로 표현할 수 있겠다.
"2008년 6월 1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죽었다."

당시의 심각상은 국제사회에서 보낸 의견으로도 살펴 볼 수 있다.
"세계최대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가 성명서를 발표,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시위대에 대한 경찰의 강경진압에 대해 '폭력진압을 즉각 중단하고 시민들의 평화시위를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참고. 다음 아고라 링크1, 링크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08/24 09:34 2011/08/24 09:34

(#Hashtag) 같은글

당신이 북파공작원이 아닐까?

2005/04/06 11:51

지만원. 당신께서 북파공작원일 가능성도 있는거 아십니까?
그렇게 어불성설식의 글을 올려대니, 사람들은 북한에 대한 반발심보다는 당신같은 보수에 대한 반발심이 더 클 수 있거든요.
아주 교묘하게 북한을 옹호하게 만드는 그런 고도의 노림수이지도 않을까 싶은 생각이 불현듯 드는군요.
via 지만원, "산불, 낙산사 인근 군사시설 노린 北의 발악" 파문

"육감도 / 第3 시사" 분류의 다른 글

씨나락 까먹는 나라2004/06/23
서킷 브레이크2011/08/24
10. 262011/10/27
얼라리 경상민국2004/04/16
노회찬氏 제정신입니까2004/05/17

2005/04/06 11:51 2005/04/06 11:51

(#Hashtag) 같은글

친일파보단 당연히 친북파가 낫다

2005/03/09 13:47

인권을 무시한 박정희 전 대통령은 사랑하는 사람들이, 같이 인권이 무시되는 사회를 만든 김일성을 욕하는 건 참으로 웃기는 처사이다.
둘을 단순 비교했을 때, 적어도 조선을 위해 몸바쳐 충성을 다한 김일성이 더 낫다. 또한 김일성은 적어도 친일파 척결은 제대로 했다. 역사에 대한 심판은 확실해 해냈다는 면에서 난 김일성편을 들겠다.

친일파보다 더 나쁜게 친북파라고 어떤 사람이 말을 하고 있다. 나는 북한을 한민족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기에 같은 민족을 옹호하는 친북파가 더 낫다고 생각한다.

전범에 대한 사과도 제대로 안하는 일본이 그렇게 좋은지. 허구헌날 30년대를 그리워하며 호시탐탐 세계정복을 꿈꾸는 그들이 뭐가 그리 좋은지.

나라를 등진 놈들과 나라를 가른 놈들은 비교대상이 될 수 없다.
적어도 나라를 가른 놈들은 그들이 생각하는 그 사상이 국가를 더욱 바로 세울 것이라고 생각하고 행동한 것이지만, 나라를 등진 놈들은 지 몸 하나 건사해보겠다고 행동한 것이다.
어떻게 그 둘을 놓고선 나라를 등진 놈들이 더 낫다고 말을 하는가. 천황폐하 만세를 부르짓던 신문사에 빌붙어서 사는 놈들이 하는 소리가 뻐언 하긴 하지만.

하긴 하긴. 끌끌끌...
내가, 나라 등진 놈들이 한 말을 듣고서 지금 이 말을 하고 있는 것이었군. 바보짓이었군요.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는 꼴을 보고, 옆에서 헛소리 늘어놓고 있었네요.
하하. 참 겸연쩍군요.
친일파가 하는 소리를 듣고선, 야 니네 그래두 친일파보다 친북파가 더 나쁘다는 소리를 어떻게 하냐, 는 말을 하다니.

2005/03/09 13:47 2005/03/09 13:47

(#Hashtag) 같은글

김활란이란 사람에 대해 오늘 처음 알았다.
김용서교수가 역시 김활란의 제자야 하는 말에. 대체 그 사람이 누구길래 칭찬을 그렇게 하는 것일까. 궁금했다.
그래서 찾아봤다.

이름 : 김활란

한국의 여성운동가·교육자.
주요수상 : 막사이사이상(1963), 미국 감리교 다락방상(1963), 1등 수교훈장(1970)
호는 우월(又月), 초명은 기득(己得)이며, 활란이라는 이름은 세례명 헬렌을 한자로 표기한 것이다. 1899년(고종 36) 인천에서 태어났다. 1907년(융희 1) 이화학당에 입학해 초·중·고등과를 거쳐 1918년 대학과를 졸업하였다. 졸업 후 교사로 근무하다가 미국에 유학해 1924년 웨슬리언대학, 1925년 보스턴대학교를 졸업하고 그 해 이화여자전문학교 교수로 취임하였다.

1937년부터 조선총독부가 주관하는 친일단체인 방송선전협의회·조선부인연구회·애국금차회 등에 참가하였고, 1941년에는 국민총력조선연맹 평의원 및 참사로 활동하였다. 이 무렵 〈부인들끼리의 애정과 이해-내선(內鮮) 부인의 애국적 협력을 위하여〉(1939.3), 〈징병제와 반도여성의 각오〉(1942.12), 〈남자에 지지 않게 황국 여성으로서 사명을 완수〉등의 글을 신문과 잡지에 발표하는 한편, 〈여성의 무장〉(1941.12), 〈대동아 건설과 우리 준비〉(1942.2) 등의 제목으로 친일 강연을 하기도 하였다.

8·15광복 후에는 1945년부터 1961년까지 학교법인 이화학당 이사장 겸 이화여자대학교 총장으로 재직하였고, 1950년 공보처장(公報處長)을 지냈다. 그 밖에 대한여자기독교청년연합회 이사장, 대한적십자사 부총재, 한국여학사협회 회장 등 여러 사회단체에서 활동하였고, 국제연합총회 한국대표를 비롯하여 전후 수십 차례 국제회의에 참석하였다. 1963년 막사이사이상(賞) 공익 부문상과 미국 감리교에서 수여하는 다락방상을 수상하였고, 외교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1970년 1등 수교훈장이 추서되었다.

친일파. 로군. 한마디로....
아 졸라 짜증 ㅡ_-+

이대라는거. 결코 자랑스러운 학벌은 아니로구만.
이러니 보수꼴통들이 이대나온 영부인들 졸라 좋아하는 거로구만 ㅡ_-+

김활란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은 분들은 클릭하세요 (김활란상 만들자 할때 한참 논란이 많았었나보군요)


2004/04/13 17:14 2004/04/13 17:14

(#Hashtag) 같은글

TAG

BK Random 으로 글 돌리다가 정말 느므느므 우낀 장편의 글을 하나 읽었습니다.

몇주전에 이화여대 김용서 교수가 ‘노무현 좌익정권’을 타도하려면 군부 쿠데타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던거 아는 분들은 아실겁니다.

그 김교수에 대한 에피소드입니다.
읽다가 너무 웃겨서 혼자보기 아깝다는 생각에 올립니다. 혹시라도 아직 못읽은 분들을 위해서요 ^^
 
▷ 읽으러 가기 ◁


그리고말입니다. 그 펜더라는 사람. 거참 글 참 잘씁니다. 부러버랑;;

p.s 김활란 이 누구냐



2004/04/13 16:52 2004/04/13 16:52

(#Hashtag) 같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