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와 느낌표

2019/06/14 15:26

가끔은 물음표가 아니라 느낌표로 살고 싶다

 
끝이 날카롭게 휘어진 낚싯바늘 보다,
거침없이 쏘아 올려진 로켓처럼 후련했으면 좋겠다
넘어진 방향을 놓친 마음으로 사라진 주변 시야를 따라 총총 걸어가는 사람들 
답이 없는 질문들과 유기된 시간을 지우려 할 때 돌아보면 낯선 얼굴뿐
기록할 수 없는 것들을 무어라 불러야 하는지
허름한 변방에 등 기대던 꿈은 마지막 새가 긋고 지나간 흔적 같은 것 
오래 망설이다 다시 밤으로 돌아가는 어제의 서류뭉치 같은 것
욕망은 일종의 그런 것
혼자 남겨진 고립 속에 풀린 태엽을 되감으며
나보다 먼저 타인이 된 내가 물음표 속을 지루하게 걷고 있다
하모니카 케이스처럼 딱딱한 표정, 내일은 느낌표(!!!) 같은 비가 올까
 - 조선의, 시 '물음표와 느낌표'

수없이 질문만 던져놓고 정작 내가 필요한 답만 듣는 표정들.
모두 남에게 돌려놓는 푸념들. 시원하고 통쾌한 감동과 감탄이 그립습니다.

 사색의 향기, 2019-05-14


"타인의취향 / 작가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Morons - Banksy2011/09/04
저물녘2018/05/23
사랑이 또 온다고 말해줄까요?2004/05/12
새로운 결말2019/06/14
꽃의 날개2015/04/24

2019/06/14 15:26 2019/06/14 15:26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나쁜 기억력 덕분에

2019/06/14 15:25

행복의 열쇠 중 하나는 어두운 과거를 잊어버리는 나쁜 기억력이다.

 - 리타 메이 브라운

 망각이 그래서 필요한 것이군요.
잊지 말자고 하지만, 수많은 것을 잊어서 문제 되는 것들.
그래도 나쁜 것들을 잊으니 다시 도전하고 새로운 희망을 가집니다.
어제의 좌절은 잊고 새롭게 다시 시작합니다.
 
- 사색의 향기, 2019-05-13


2019/06/14 15:25 2019/06/14 15:25

(#Hashtag) 같은글

TAG

물무늬도 단단하다

2019/06/14 15:22

새벽을 슬레이트 지붕처럼 접어 호숫가로 갔어요

 접혀진 새벽을 펼치자
 오므라든 호수는 단단한 막이 걷히고
 바람이 물무늬를 흔들어놓네요
 - 이승남, 시 '물무늬도 단단하다' 중에서


2019/06/14 15:22 2019/06/14 15:22

(#Hashtag) 같은글

TAG

새로운 결말

2019/06/14 15:20

어느 누구도 과거로 돌아가서 새롭게 시작할 순 없지만

지금부터 시작하여 새로운 결말을 맺을 순 있다.
 - 카를 바르트

 그래서 지금이 중요한 것이지요.
과거와 현재가 연관이 되어 미래를 결정짓지만,
지금 이 시간도 곧 과거로 돌아가니
 현재에 충실함, 현재에 다시 시작함은 미래를 결정짓는 일입니다.

정해진 결말이 아닌, 새로운 결말을 만들 수 있는 지금입니다.
 
- 사색의 향기, 2019-04-08


"타인의취향 / 작가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저물녘2018/05/23
무화과2015/02/21
Let it flow, let it go, let it be2004/04/16
비번의 의미2004/05/21
잊다 ⑧ ' 향기 '2004/05/30

2019/06/14 15:20 2019/06/14 15:20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TAG

불완전한 대로 시작하는 것이

2019/06/14 15:19

미리 실패를 두려워할 것은 없다.

성공하고 못 하고는 하늘에 맡기면 된다.

모든 일은 망설이기보다는 불완전한 대로 시작하는 것이 한걸음 앞서는 것이 된다.
재능 있는 사람이 가끔 무능하게 되는 것은 그 성격이 우유부단한 데에 있다.  
망설이는 것보다는 차라리 실패를 선택하라.

 - 러셀

- 사색의 향기, 2019-04-01


2019/06/14 15:19 2019/06/14 15:19

(#Hashtag) 같은글

TAG

Drop Dead Diva. S04E07. Crushed.

- I was angry. I didn't mean I'd kill her.
화 났거든요, 죽인단 건 아니었어요.

- Okay, Chloe, listen.
I know that the offered plea is terrible,
but going to trial can be so much worse.
클로이, 잘들어.
검사가 제시한 형량이 끔찍한 건 알지만,
재판까지 가면 더 심각해질 수도 있어.

- Do you remember what you told me when my father left us?
You said I had a choice.
That I could remember him as my father, a man I loved.
Or I could remember him as the jerk who left us.
아빠가 떠났을 때 저한테 했던 말 기억해요?
선택은 저한테 달렸다고 했죠.
제가 사랑했던 아빠로 기억할 수도 있고,
우릴 떠난 얼간이로 기억할 수도 있다고요.

- Oh right. Yes, I said that.
그래, 내가 그렇게 말했지.

- I chose to remember him as my dad.
And now I have another choice.
Take the plea and I tell the world I'm a killer.
Or fight and say, "I'm innocent."
Even if I lose, at least I stood up for myself.
That's what I choose.
전 아빠로 기억하기로 했어요.
이번에도 선택해야 하죠.
형량 거래를 받아들이고 살인자로 오해받든지,
결백을 주장하며 싸워야 해요.
패소한다고 해도 노력은 해 봐야죠.
전 그 길을 택할래요.




"타인의취향 / 스크린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Where is the love2004/05/23
here's to the future2011/09/05
아는 여자2011/09/06
who's totally hot2013/05/23
No Brains Left Behind2011/09/04

2019/03/17 12:48 2019/03/17 12:48

(#Hashtag) 같은글

TAG ,

내가 나를 사랑하는 한

2019/03/13 20:07

자신을 믿는 순간
어떻게 살아갈지 알게 된다.

- 괴테


자신을 믿는다는 건
그만큼 확신이 선다는 것,
자신감이 충만해 있다는 겁니다.
내가 나를 믿지 않는데 누가 나를 믿어주겠습니까.
내가 나를 사랑하는 한
가장 확실한 믿음이 생기고 힘이 생기고
용기가 생기는 것,
자신감을 가지는 것이 우선입니다.

- 사색의 향기, 2019-03-11



2019/03/13 20:07 2019/03/13 20:07

(#Hashtag) 같은글

TAG

상대성

2019/03/13 20:05

아름다운 여자의 마음에 들려고 노력할 때는
1시간이 마치 1초처럼 흘러간다.
그러나 뜨거운 난로 위에 앉아있을 때는
1초가 마치 1시간처럼 느껴진다.
그것이 바로 상대성이다.

- 알버트 아인슈타인


2019/03/13 20:05 2019/03/13 20:05

(#Hashtag) 같은글

TAG ,

Now I see it throught your eyes

2019/03/12 22:05

Drop Dead Diva.S04E05.Happily Ever After

Jane... will you marry me?
I thought you didn't believe in marriage.
I didn't.
And now you do?
Now I see it throught your eyes.

제인 나와 결혼해줄래요?
결혼을 믿지 않는다면서요?
안믿었죠.
이제 믿어요?
당신의 관점에서 보게 됐죠.

Who are you?
Me?
Yeah.
Well, I'm your prince.
Okay.
Fine. I'm just a guy who'd rather live in your reality than mine.
내 현실보다 당신의 현실에 살고 싶은 남자예요.




"타인의취향 / 스크린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The Christmas Spirit2013/06/12
Is that your version of2014/02/02
Classic game theory2013/05/23
Where is the love2004/05/23
suits pilot2011/09/12

2019/03/12 22:05 2019/03/12 22:05

(#Hashtag) 같은글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 중,
키팅이 제자들에게 세상을 다른관점으로 보는 훈련을 시킬때
아이들이 책상위에 올라가는 장면.
"쏘로우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절망적으로 산다고 했다"
이 대사에 나온 시의 전문이다.

more..



"타인의취향 / 작가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늘 푸른 날2013/07/13
같이 놀면 물든다2011/08/24
봄과 같은 사람2013/07/06
당신에게 아내란..2013/07/04
옆모습2013/07/06

2019/03/09 13:22 2019/03/09 13:22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