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ig Short 2015 US

- Truth is like poetry. And most people fucking hate poetry.

- It ain't what you don't know that gets you into trouble. It's what you know for sure that just ain't so. (from Mark Twain)
네가 모르는 게 널 곤경에 빠뜨리는 게 아니야. 네가 확실히 알고 있는 건 그렇지 않다는 거야.



2020/07/02 13:04 2020/07/02 13:04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We protect us

2020/07/02 12:58

Dark Waters 2019 USThe system is rigged. - 시스템이 조작되어 있다.The want us to believe that it'll protect us, but that's a lie. - 그게 우릴 지켜줄 거라고 믿고 싶지만 그건 거짓말이야We protect us. We do. Nobody else. - 우리는 우리를 보호한다. 그래, 다른 사람은 없어Not the companies, not the scientists, not the government. Us.- 기업도, 과학자도, 정부도....



2020/07/02 12:58 2020/07/02 12:58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Drop Dead Diva. S04E07. Crushed.- I was angry. I didn't mean I'd kill her. 화 났거든요, 죽인단 건 아니었어요. - Okay, Chloe, listen. I know that the offered plea is terrible, but going to trial can be so much worse. 클로이, 잘들어. 검사가 제시한 형량이 끔찍한 건 알지만, 재판까지 가면 더 심각해질 수도 있어. - Do you remember what you told me when my father...



2019/03/17 12:48 2019/03/17 12:48

(#Hashtag) 같은글

TAG ,

Now I see it throught your eyes

2019/03/12 22:05

Drop Dead Diva.S04E05.Happily Ever AfterJane... will you marry me? I thought you didn't believe in marriage. I didn't.And now you do?Now I see it throught your eyes. 제인 나와 결혼해줄래요?결혼을 믿지 않는다면서요?안믿었죠. 이제 믿어요?당신의 관점에서 보게 됐죠. Who are you?Me? Yeah. Well, I'm your prince. Okay. Fine. I'm just a guy who'd rather live in y...



"타인의취향 / 스크린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here's to the future2011/09/05
I dreamed2013/06/02
You can't always get what you want.2011/09/03
Head Cases2011/09/03
아는 여자2011/09/06

2019/03/12 22:05 2019/03/12 22:05

(#Hashtag) 같은글

must never make exceptions

2015/01/15 21:38

Elementary.S03E08.End of Watch몇 달 전에, 저는 재발할 위기에 처했어요A few months ago, I came this close to using.제 어머니가 돌아가셨고, 저는... 저는 스스로에게 말했죠My mom had just passed away, and I-I kept telling myself이게 당장 필요하다고... 이번 만큼은 이걸 해도 된다고I just need this now. This one time I deserve this.하지만 그 때, 이유는 모르겠지...



"타인의취향 / 스크린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Thrill Kill2011/08/24
I dreamed2013/06/02
The Christmas Spirit2013/06/12
아는 여자2011/09/06
Now I see it throught your eyes2019/03/12

2015/01/15 21:38 2015/01/15 21:38

(#Hashtag) 같은글

TAG ,

Is that your version of

2014/02/02 13:59

Greys.Anatomy.S09E05.Beautiful Doom 그레이 아나토미에서 가장 매력적인 역할인 닥터 양. 그녀를 변화시킨 노의사와의 마지막 대화. 감동적인 한 편이었다. 그레이 최고의 에피소드. #. 계속 이렇게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자네 이름을 먼저 올리도록 하지. - If this continues to go this well, I'm prepared to put your name first. 우리가 책을 내면요? 인성도 넓으셔라. - When...



2014/02/02 13:59 2014/02/02 13:59

(#Hashtag) 같은글

TAG ,

like all great moments...

2014/01/31 21:07

Bones.S04E17. The Doctor in the Den.록시가 뭐라고 했어? "너무 오래" 라고 하던가? - What did she say? Aside from "so long"? 자신은 순간을 살아가려 하지 않고 미래를 생각하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고 했어 그 순간을 살아가는게 어때서?- Basically, she said she wants somebody who doesn't just live in the moment, but who considers the future. What's wrong with t...



2014/01/31 21:07 2014/01/31 21:07

(#Hashtag) 같은글

TAG ,

행복은 선택이야

2014/01/31 19:24

Criminal.Minds.S09E05.Route 66당신과 함께 있고 싶어- I want to stay with you. 당신 성격 잘 알지만 늘 당신 뜻대로 할 순 없어.가끔은 그냥 흘러가는 대로 둬 - I know you're the big boss man, but you can't always have your way, you know. Sometimes you just have to roll with it. 방법을 몰라 - I don't know how. 행복은 선택이야. 그러니 이제 선택해 - Happiness...



2014/01/31 19:24 2014/01/31 19:24

(#Hashtag) 같은글

TAG ,

The Christmas Spirit

2013/06/12 21:47

bones. s03e09. the santa in the slush- 부스처럼 정말 정직한 사람이 하는 말이 매년 이맘때쯤에는 어린아이들의 행복을 위해서 속이는 게 필요하대요 - Booth, who is a very honest person, says that at this time of year, deception is necessary for the happiness of little children. - 내 얘길 잘못 인용한 거예요 - I'm being misquoted.부스 요원님이 정확해요Booth is a...



"타인의취향 / 스크린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House Training2011/08/24
Where is the love2004/05/23
We protect us2020/07/02
The Lame Duck Congress2013/05/15
행복은 선택이야2014/01/31

2013/06/12 21:47 2013/06/12 21:47

(#Hashtag) 같은글

I dreamed

2013/06/02 03:41

Les Miserables, theme song 최근 working title 이 만들어낸 대작 레미제라블에서 나온 테마송으로 많이 알려진 이 노래는 나한테는 수잔 보일이 불러서 놀라움을 줬던 노래로만 기억되던 노래였다. 오페라도 보지 않았으니 이 곡에 익숙할 리 만무. 그런데.. 극 내용알고 듣게 되니.. 더 감동적이다.. 수잔보일의 삶이 그려져서.. There was a time when men were kind남자들이 내게...



2013/06/02 03:41 2013/06/02 03:41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