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우친 고집

2020/04/02 08:47

치우친 고집은 영원한 병이다.

- 팔만대장경


병인 줄 모르고 고집부리는 것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문제는, 그것이 옳은 일이라고 믿으며
정의라고 믿는다는 것입니다.
나만 그리하면 어쩔 수 없는데, 다른 이들까지 내 고집에 넣고
정의라고 말하거나 옳다고 말하는 것이니 큰일입니다.

- 사색의 향기, 2019-09-23

"타인의취향 / 삶의표현" 분류의 다른 글

젊게 살자2014/07/25
흐르는 물처럼2013/09/13
어느 도예가의 말씀2015/02/21
의자2015/04/24
할 수 있다2018/09/09

2020/04/02 08:47 2020/04/02 08:47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ham-gge.com/ttd/trackback/952

Comments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