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먹하다 / 멍멍하다

2011/08/24 02:11

방금 글을 적다가 멍먹하다, 로 잘못쓸 뻔했다.
하여 맞춤법을 기록한다.

O 먹먹하다
갑자기 귀가 막힌 듯이 소리가 잘 들리지 않다.
소리가 잘 들리지 않아 귀먹은 것 같다.
체한 것같이 가슴이 답답하다.

[예문]
롤러코스터를 한 바퀴 타고 제자리로 들어설 때,귀가 먹먹해 세상에 홀로 남겨진 듯한 느낌과 비교할수 있을까. [한국경제 02.09.05.] 

O 멍멍하다
정신이 빠진 것같이 어리벙벙하다. 말없이 멍하다.  <참고> 벙벙하다
‘먹먹하다(1. 갑자기 귀가 막힌 듯이 소리가 잘 들리지 않다)’의 잘못.

[예문]
김씨의 어머니 장태순(54)씨는 “전차에 받힌 듯 멍멍해 검사 앞에서 제대로 해명도 못했던” 자신을 탓하며 수없이 가슴을 쳤다. [한겨레21 02.10.31.]

/오류/
쏟아져 내리는 폭포 소리에 귀가 멍멍해(-> 먹먹해) 잠시 소리에 대한 감각을 잃어버리기도 한다. [매일경제 03.02.16.]

그 소리가 얼마나 큰지 혼이 빠져나가는 것 같고 귀가 멍멍해(-> 먹먹해) 운전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동아일보 02.03.08.]



"정보 / 우리말" 분류의 다른 글

묻다/뭍다2011/09/04
시치미를 떼다2011/08/23
어떻하지 / 어떡하지2011/08/21
네요 / 내요2011/08/20
왠일인지 / 웬일인지2011/08/20

2011/08/24 02:11 2011/08/24 02:11

(#Hashtag) 같은글

TAG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ham-gge.com/ttd/trackback/360

Comments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