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2004/07/15 07:39

쉑쉑스스스스스스스스스스
쉑쉑스스스스스스스스스스
쉑쉑스스스스스스스스스스

내 몸뚱아리에 감아올라오고서는
내 머리크기만한 입을 벌리고서
흉물스럽게 갈라진 그것으로 맛을 다시더니
끔찍스러운 소리를 내며
흐르듯 돌아간다

쉑쉑스스스스스스스스스스
쉑쉑스스스스스스스스스스
쉑쉑스스스스스스스스스스

"육감도 / 第2 수필" 분류의 다른 글

불러도 주인없는 이름. 어머니...2004/05/08
캔디...2011/09/06
배척2004/09/07
기도문2004/09/22
무제2004/05/30

2004/07/15 07:39 2004/07/15 07:39

(#Hashtag) 같은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ham-gge.com/ttd/trackback/154

Comments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