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랜드 Greenland 2020 US

2020/12/09 14:02

그린랜드 Greenland 2020 US
SF, 드라마 / 미국 , 영국 / 119분 / 개봉 2020.09.29
제작: 조이앤시네마
배급: (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 , TCO(주)더콘텐츠온
감독: 릭 로먼 워
배우: 제라드 버틀러(John Garrity), 모레나 바카린(부인),
2020-12-06 올레티비

#. 엔젤 해지 폴른 각본, 감독을 맡았던 감독은 제라드를 그대로 기용하며 애정을 보인다. 그래서 그런가, 같이 영화를 본 철이님이 존이 대상자로 선정된 이유는 전직 대통령 경호실장이었기 때문이다는 농담이 꽤나 그럴싸하게 들렸다.
#. 영화 감기, 를 내가 감상문을 올렸는지 모르겠는데.. 감기를 봤을때와 마찬가지의 느낌이었다. 재난을 빙자한 이기적인 영화. 모든 재난 영화가 다 그런가 모르겠는데 어딘가 모르게, 감기때의 피난구역과 그린랜드의 난민캠프의 그림이 비슷하게 느껴졌다. 감기는 그녀와 그녀의 딸을 살리려는 목적이 너무 커서 대중이 죽어나가는 상황에 대한 스토리가 너무 부족하게 느껴졌고 그래서 그들의 고군분투가 와닿지 않아 결국 시청을 포기했는데 이 영화도 결이 비슷하다. 혜성우가 떨어져서 지구가 멸망 직전이라는데 내 가족 지키는것에 집중된 영화. 알고보면 내가 제일 좋아하는 투마로우도 마찬가지로 아버지가 아들 구하는 여정이기는 하지만, 그를 둘러싼 설명도 충분히 제시하여 영화적 재미가 뛰어났는데 감기나 그린랜드는 그런 배경에는 관심이 부족하다. 오히려 감기가 설명이 더 충분했다고 해야 하나. 혜성우가 떨어져서 지구에 끼치는 영향을 잠깐 보여주고, 재난영화니 종종 그 상황을 보여주기는 하나 너무 스토리가 우리가족 지키기에 집중되어 있어서 재난영화라고 생각지도 못할 내용.
#. 절대 보지 말아라, 는 건 아니지만 꼭 시간내서 보세요 하고 싶지는 않음.



2020/12/09 14:02 2020/12/09 14:02

(#Hashtag) 같은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SAMJIN COMPANY ENGLISH CLASS 2020 KR
드라마 코미디 시사 / 한국 / 110분 / 개봉 2020.10.21
제작: 더 램프(주)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감독: 이종필
배우: 고아성(이자영), 이솜(정유나), 박혜수(심보람), 조현철(대리), 김종수(부장), 김원해(부장), 배해선(부장), 데이비드 맥기니스(사장), 백현진(상무), 타일러 라쉬(영어강사)
2020-11-29 올레티비

#. 영화를 보기전 내가 가장 중요시하는건, 아무 정보도 없이 보는것이다. 예고편 한컷을 본다거나, 스틸컷, 포스터 또는 시놉시스 한줄. 이 이상의 정보가 들어오면 괜지 관심이 떨어진다. 그래서 이 영화를 보게 되었을 때도 아무것도 몰랐다. 90년대 배경이고, 토익공부를 하나? 정도.
#. 이솜이 너무나 완벽하게 90년대 패션을 표현해 내서 정말 그 시대를 보는 것 같게 만들었다는게 가장 큰 힘이되었다.
#. 시놉은 꽤나 심각한데 연출은 코믹하게 그려내서 오히려 더 좋았다.
#. 영어학원강사가 영어로 된 비밀문서를 칠판에다 써가며 교육시키는 장면이 가장 재밌었다 ㅋ 그 연기자가 타일러라는것도.



2020/12/09 13:45 2020/12/09 13:45

(#Hashtag) 같은글

검객 The Swordsman 2020 KR

2020/12/09 13:36

검객 The Swordsman 2020 KR
액션 / 한국 / 100분 / 개봉 2020.09.23
제작/배급: 오퍼스픽쳐스
감독: 최재훈
배우: 장혁(태율), 김현수(딸 태옥), 조 타슬림(구루타이), 정만식(민승호), 최진호(이목요), 이나경(화선), 이민혁(겸사복), 지승현(이누치), 지건우(후아삼), 공상아(주모), 안젤리나 다닐로바(서역여인), 특별출연 장현성(광해)
2020-11-28 올레TV

요즘 추노때의 대길이 액션이 가끔 그리워지기도 했는데 마침 예고편 영상에 장혁의 액션이 멋지게 나오는거 같길래 보게 되었다. 사극 드라마 16편 보느니 2시간도 안되는 영화 한편으로 사극액션을 볼 수 있다면 나쁘지 않다고 생각되었다. 요즘 100분 컷 별로 없는데 이 정도면 쓸데없는 스토리 쳐내고 깔끔하게 만들었다. 장혁 액션만으로도 충분히 볼만하고, 다른 스토리 개연성 연출 등등 부족하긴 하지만 장혁 액션에만 관심이 있었던 사람들이라면 만족하리라 생각된다. 켄신과 비교하는 글들이 꽤 있던데 단순하게 영화가 주려는 재미만 찾을 수 있었다면 족하지 않을까. 난 충분히 재밌게 보았으니.


2020/12/09 13:36 2020/12/09 13:36

(#Hashtag) 같은글